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전두환 소환한 윤석열 "맡기는 시스템 정치…법과 상식은 바로잡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 대통령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 많아…맡겨놨기 때문"

"지역 출신 따질 것 없이 인재 통한 시스템 관리…법과 상식이 짓밟힌 이것만 바로 잡겠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찾아 택시 기사들과 간담회에 앞서 두 손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찾아 택시 기사들과 간담회에 앞서 두 손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거론하며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하는 시스템 관리를 통해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후보는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당원들과 간단회를 갖고 출마 의지와 비전 등을 내보이며 지지를 당부했다.

윤 후보는 현 정부에 대한 날선 비판으로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정치 전문가들이 이 정권을 가리켜서 비즈니스 정권이라고 한다"며 "국민세금 걷어서 자기 지지해주는 세력에 돈 나눠주는 것이 약탈이지 다른게 약탈이냐?"고 말했다.

성남시 대장동 특혜의혹을 곧장 꺼내든 윤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저격하기도 했다. 그는 "법을 조금이라도 공부한 사람이 대장동을 보면 저건 새로 수사하고 말 덧도 없다"며 "그런 설계를 하는 것 자체가 배임 범죄의 완성"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한 발 더 나아가 "왜 저걸 특검 못하냐"고 물은 뒤 "저걸 특검하면 특검을 100개 정도 돌려야한다"고 공세를 폈다.

윤 후보는 자신이 검찰총장 시절 현 정권에 맞섰던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저는 상대를 오랫동안 주시해왔고, 검찰총장 2년을 혼자 민주당하고 싸운 사람"이라며 "제가 총장으로서 민주당의 무도한 정치하고 단기필마로 싸웠다는 것을 자기들(후보들)도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정책 등에 대한 전문성 부족을 의식한 듯 전두환 전 대통령을 상기하며 시스템 관리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윤 후보는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했다.

이어 "왜 그러느냐?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이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다"며 "국회에는 잘 아는 니들이 해라. 경제는 누구한테 맡기고 그렇게 맡겨놨기 때문에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국정을 해보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이라며 "경제도 그 분야의 최고 고수들 그런 사람들을 내세워야 그게 국민들에게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출신 따질 것 없이 최고라고 인정하는 그분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배치해) 시스템관리하면서 국민과 소통하면서 챙겨야하는 아젠다만 챙길 생각"이라며 "법과 상식이 짓밟힌 이것만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