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이정재, NYT 인터뷰…"오징어 게임, 이타적인 사람에 관한 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킨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주연배우 이정재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NYT는 18일 "'오징어 게임'이 출시 한 달 만에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며 이정재와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NYT는 "열성적인 팬들은 '오징어 게임'에 나온 체육복을 입거나 달고나를 만들고 심지어 한국어까지 배울 수 있지만, '오징어 게임'을 깎아내리는 사람들은 지독한 폭력성과 줄거리에 빈틈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정재는 일부 비평가들이 '오징어 게임' 폭력성과 모호한 메시지를 비판한다는 NYT 질문에 드라마를 다시 보고 판단해달라고 답변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린 작품입니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에 대한 "엇갈린 반응을 이해한다"며 "조금 재미없다고 느낀 시청자들에게는 다시 볼 것을 추천하고 싶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는 "한국 사람은 이타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고 친구가 매우 소중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오징어 게임'은 이타주의라는 주제를 (드라마 속) 서바이벌 게임과 연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은 생존 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이야기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오징어 게임'을 보면서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다"며 그것은 '인간으로서 절대 잃어버려선 안 되는 것을 잊었던 것인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었는데 알아차리지 못했는가'라는 질문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연합뉴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