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도권 8인 모임 첫날…'단계적 일상 회복' 징검다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새 거리두기 조정안에 따라 어제(18일)부터 수도권의 식당과 카페에선 최대 8명까지, 비수도권은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모처럼 여럿이 모일 수 있어서 반갑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도 서울 홍대 번화가에는 오후부터 많은 시민이 모여들었습니다.

오랜만에 여럿이 모일 수 있어 반갑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