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가은, 주사 왜 맞았나 했더니.."어디가 아픈 건 아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정가은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정가은이 주사를 맞은 이유를 설명했다.

방송인 정가은은 18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괜찮아요.. 어디가 막 아프고 그런거 아니예요..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요 그냥 아프지않으려고 미리미리 영양제 맞으러간거예용 저 완전 팔팔88888888 모두모두 #굿나잇 #사랑해요 #고마워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딸과 함께 물놀이를 하며 놀고 있는 정가은의 모습이 담겨있다. 정가은은 우는 표정과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이어 그는 앞서 주사 맞는 사진에 관한 설명을 덧붙이며 "어디가 아픈 건 아니고 미리 영양제를 맞은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가은은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JT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고정 패널로 활약하고 있다.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는 한 시대를 풍미한 전설의 스타들의 파란만장한 삶의 이야기를 그려낸 인생 토크쇼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