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모더나 맞았다" 16~17세 첫날부터 오접종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은경 "상황 보고받고 모니터링 중"

국내 12~17세 접종에 화이자만 허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17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이 시작된 첫날인 18일 국내 소아·청소년에게 접종할 수 없는 모더나 백신으로 잘못 접종한 사례가 8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12~17세가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은 백신은 화이자가 유일하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16~17세는 총 8명이고 지역별로 경남 4명, 서울·경기·충남·전북 각 1명"이라고 밝혔다. 오접종의 원인은 의료기관에서 18세 미만에게 모더나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착오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소아·청소년 사용을 두고 아직 허가 심사 절차가 진행 중이다. 다만 해외에서는 18세 이하 청소년에게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는 사례도 있다.

질병청은 "오접종 대상자에 대해서는 접종 7일 후 보건소에서 유선으로 이상반응 여부를 별도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재접종 여부는 전문가 자문을 통해 결정한 뒤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접종 대상자의 경우도 정상접종을 한 대상자와 동일한 절차로 이상반응 발생 시 이상반응 신고와 피해보상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 오접종 사례에 대해 당국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상황 보고를 받았다"며 "이 부분을 의협(대한의사협회)을 포함한 의료계 단체에 내부 공지를 요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어 "오늘 접종 첫날이어서 일선 의료기관에서 백신 종류에 대한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며 "오접종한 사례에 대해서는 이상반응 여부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이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계와 협의해 오접종 방지대책을 더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모더나 백신 오접종 사례가 또 보고된 것에 대해 “마음이 무겁다”며 "의료계와 협력해 의료기관에서 안전한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잘 관리하고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