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동규가 측근? 초과이득 조항 삭제?…'대장동 국감' 충돌 쟁점(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유동규, 참모 아니다"…"초과이익 100% 환수 못 한 건 유감"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지사와 야당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쟁점마다 날 선 공방을 벌였다.

뇌물 및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측근 여부,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의 실소유주 '그분' 논란, 대장동 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의 특혜 여부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