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대통령 "민주노총 파업 자제해 달라…불법행위 엄정 처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플랫폼 합리적 망사용료 부과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일로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해 "지금은 방역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인 만큼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청와대 제공) 2021.5.17/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18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총파업이 실행될 때를 대비해 급식·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고 방역 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처리해 달라"고 지시했다.

앞서 김 총리는 "민주노총이 산하 노조에 대해 파업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는 만큼 현재로서는 파업의 실행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며 "파업 자제를 위해 끝까지 노조를 설득할 것이며 노조가 현명한 선택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김 총리와 한류 콘텐츠 산업 역량 강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총리는 "영화, 케이팝에 이어 최근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흥행으로 콘텐츠 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이와 함께 각계에서 콘텐츠 수익의 글로벌 플랫폼 집중 등 콘텐츠 산업의 역량 강화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지금은 콘텐츠 산업의 도약을 위해 획기적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글로벌 플랫폼은 그 규모에 걸맞게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며 "합리적 망 사용료 부과 문제와 함께 플랫폼과 제작업체 간 공정한 계약에 대해서도 총리께서 챙겨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 등 최근의 방역상황과 관련해 김 총리는 "백신 접종 증가로 확진자가 감소하는 등 다소 안정적 상황으로 진입하고 있다"며 "11월 일상 회복을 위한 상황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얀센 백신의 효과성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급격히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된 만큼 국민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추가접종 계획을 조속히 마련해 시행해 달라"고 지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