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총액이 130억" 중고마켓에 매물 올린 사람, 대체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130억 원 상당의 중고 명품을 판매하는 이용자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중고마켓에 뜬 재벌?'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고마켓에 등장한 재벌 판매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중고마켓은 같은 지역 거주자끼리 소액의 중고 물품을 거래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서울 서초구에 거주하는 A 씨는 최근 650만 원 상당의 팔찌부터 1억6500만 원 상당의 시계까지 고가의 명품 여러 개를 매물로 올렸습니다.

이를 본 마켓 이용자들은 "판매하는 중고품 가격 총액이 130억"이라며 "일부 제품들은 구하기도 힘들어 프리미엄 붙어 팔리는데 아주 저렴하게 올렸다"라며 관심을 보였습니다.




실제로 거래가 완료된 명품이 있었는데, 희소성 높은 명품을 반값 이상 낮춰 여러 점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판매자 A 씨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