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믹스앤매치' 정진형, 학폭 폭로글 등장…"이유 모를 따돌림·구타" [엑's 이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믹스앤매치' 출신 가수 정진형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진형(과거 믹스앤매치 출연, 현재 개인으로 활동) 학폭 고발합니다'라는 장문이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정진형에게 중학교 1학년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Mnet '믹스앤매치' 출연 중에도 정진형이 미성년자 음주, 흡연, 성추행 이슈에 휘말렸던 것을 언급하며 "학기가 시작한지 2주 가량 지난 시점부터 이유 모를 따돌림과 구타를 정진형으로부터 당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침을 뱉거나, 부모님 욕을 하는 것이 매우 당연한 것인냥 제게 했다. 정진형을 포함한 3명이 주동자였으며 반의 분위기를 주도했다. 선생님이 계신 상황에서도 괴롭힘은 이어졌다. 선생님 모르게 뒤에서 계속 특정 행동을 제게 시켰고 제가 거부하거나 해내지 못하면 쉬는 시간에 맞는 것이 일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라는 공간이 공포 그 자체"였다는 A씨는 "떠나고만 싶었고 그렇기에 어떻게든 학교에 머무는 시간을 줄일 생각만 했다. 전학을 가고 싶었지만 부모님께 이 같은 사실들을 차마 말씀드릴 용기가 없었다. 그저 아프다는 핑계로 늦게 등교를 하거나 학교를 조퇴하는 것이 유일한 탈출구였다"라고 호소했다.

정진형에게 괴롭힘을 당해 친구 하나 없었다던 A씨는 "정말 매일이 죽을 만큼 힘들었다. 죽고 싶다는 생각을 수도 없이 했다. 불행 중 다행인지 정진형씨는 1학년이 끝나기 전에 학폭과는 별개인 성추행 문제에 휘말려 전학을 갔다. 강제 전학은 아니고 부모님 백으로 학교를 옮긴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A씨는 과거를 애써 무시하고 지내왔다며 "무뎌질만 하면 계속해서 미디어에 정진형이 등장해 그 기억들을 다시금 상기시킨다. 저는 정진형의 진심어린 사과, 금전적 보상 이런 것은 바라지 않는다. 진심을 사과를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몸소 겪었고, 금전적 보상으로 사라질 상처와 기억들이 아니다. 그저 이 같은 정진형씨의 과거들이 지금보다는 더 공론화되어 제발 미디어에서 이 사람을 평생 보지 않길 진심으로 바랄 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사실을 의심하는 이들을 위해 재학했던 상명중학교의 졸업 앨범과 졸업 증명서를 첨부했다.

한편, 정진형은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으로 아이콘 멤버를 꾸리기 위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앤매치'에 출연했다. 서바이벌에서 탈락 후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정진형 인스타그램, Mnet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