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피겨여왕' 김연아. 어린 피겨 유망주 위한 선생님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피겨여왕’ 김연아가 어린 피겨 유망주들을 위해 선생님으로 변신한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피겨여왕’ 김연아(31)가 어린 피겨 선수들을 위한 선생님으로 변신한다.

2018 평창기념재단은 1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 강릉시의 후원을 받아 23일부터 12월19일까지 강릉하키센터, 강릉빙상장에서 ‘플레이윈터 스포츠아카데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재단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양태화 기술심판, 피겨선수 최다빈 등과 함께 강사로 참여한다. 플레이윈터 스포츠아카데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의 유산을 계승하고 대한민국 동계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번 아카데미는 피겨스케이팅, 파라아이스하키 두 종목이 진행된다. 피겨스케이팅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체험강습과 피겨 1~4급을 보유한 꿈나무 선수 대상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김연아는 육성 프로그램에서 두 차례 어린 선수들을 지도한다.

파라아이스하키는 한민수 대표팀 감독이 특별 강사로 나선다. 체험 강습 참가신청은 플레이윈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