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남양주시장, 국회의원들에 "상수원 규제 개선 시급" 서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은 18일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 296명에게 상수원 규제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조 시장은 이 서한에서 "상수원 지역의 중첩규제를 철폐하고 주민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소득시설을 확대해야 한다"며 "수도권 먹는 물 공급이라는 명분 아래 수십 년간 희생을 감내한 주민들에게 정당하게 보상하는 체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을 훼손하는 개발을 하겠다거나 무작정 규제를 완화해 달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기본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현실에 맞는 합리적인 규제로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근 지역과 다른 강력한 규제에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세대를 이어 내려오고 있다"며 "반드시 규제가 개선돼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국회가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남양주시장이 국회의원 전원에 보낸 상수원 규제 개선 협조 요청 서한
[남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상수원 규제 지역인 남양주시 조안면 일대 초등생과 사회단체장들도 지난달 중순 대권 후보들에게 비슷한 내용의 편지를 보낸 바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상수원 규제가 헌법상 권리인 평등권, 직업선택의 자유, 재산권 등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을 냈다.

이 지역은 1975년 7월 9일 수도권 시민 2천500만 명에게 깨끗한 식수를 공급한다는 이유로 한강 상류인 북한강과 접한 광주, 양평, 하남 등 3개 시·군과 함께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건축물이나 공작물 설치가 엄격히 제한되고 있으며 음식점과 펜션 등도 운영할 수 없다. 어업에 종사할 수 없고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주스나 아이스크림 등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행위조차 허용되지 않는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