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깐부 오영수, 베트남전 참전용사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오징어게임'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 이정재 깐부 오일남으로 활약한 배우 오영수(77)가 베트남전 참전용사라는 얘기가 나와 사실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영수가 월남전에 참전한 용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월남전은 1964년부터 약 8년 8개월간 치러진 남북 베트남 전쟁으로, 우리나라 청년 32만명이 참전한 전투다.

이 게시글에는 육군 9사단(백마부대)의 1966~1967년도 파월참전 기념앨범이 첨부된 가운데, 20대 상병 오영수의 사진이 담겨 있다. 병적 기록에 따르면 오영수는 1966년 10월부터 1967년 11월까지 1년 1개월간 베트남전에 참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오영수가 월남 참전에 대해 언급한 적은 없어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인기와 함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린 작품으로, 넷플릭스 사상 최다 구독자가 시청한 히트작이자 대박작이 됐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을 맡아 성기훈(이정재 분)과 '깐부'(같은 편)가 돼 활약했다. 이로 인해 '오징어 게임' 깐부 할아버지로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아름다운 삶을 사시기 바란다"며 일과 가족, 건강의 소중함을 강조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동국대 연극영화과 출신의 1963년부터 극단에서 연기를 시작, 수백 편의 작품에서 활약해왔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