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웃POP]엠마 왓슨, 헤르미온느가 벌써 32살..이렇게 섹시한 뒤태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헤럴드경제


엠마 왓슨이 섹시한 뒤태를 드러내고 미모를 자랑해 화제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은 할리우드 배우 엠마 왓슨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엠마 왓슨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어스샷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엠마 왓슨은 등을 아찔한게 드러낸 백리스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 32세가 된 그녀는 여전히 우아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최근 엠마 왓슨은 은퇴설에 휩싸인 바 있다. 현재 교제 중인 남친과 결혼식을 올리고 배우 생활을 은퇴한다는 것. 특히 엠마 왓슨은 약혼 반지를 착용한 것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