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대 경찰관 극단적 선택…유서에 적은 동료들 이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30대의 경찰관이 동료들에게 조직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경찰은 감찰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사건·사고 소식은 전연남 기자가 전해 드리겠습니다.

<기자>

인천경찰청 소속 33살 A 경사는 그제(17일), 경기도 시흥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자필 유서엔 부서 동료들의 실명을 적었는데, 이들로부터 사건 수사 등을 이유로 조직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