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청문회’ 벼르는 야당, 행안위에 대장동 저격수 배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관계자들이 국정감사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민의힘은 총공세를 위한 막판 전열 정비에 나섰다. 질의 내용을 점검하고 대장동 특혜 의혹을 다뤄 온 공격수를 전면 배치하는 등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가 될 국감 일전을 벼르는 모습이다.

경기도 국감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국민의힘은 김기현 원내대표 주재로 비공개 국감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엔 행안위 소속 의원들을 비롯해 20일 경기도 국감을 치르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은 “위원별로 어떤 부분을 주로 공략할지 나누고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점을 어떻게 부각할지 논의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의원들이 ‘대장동의 설계자가 이 지사’라는 근거를 조목조목 짚어주자는 방식의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국감에서 허위 사실을 발언하면 위증죄로 고발할 수 있는 만큼 국민의힘은 이 지사의 말 바꾸기나 거짓말이 나오는지도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중앙일보

박수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감장 노트북에 이 지사를 비판하는 피켓 부착은 하지 않기로 했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노트북에 붙인 피켓을 물고 늘어져 국감을 정회시킬 수 있다. 그러면 질의 시간이 줄어들어 유리할 게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사·보임을 통해 정무위원회 소속 박수영 의원을 행안위로 옮겨 전력도 보강했다. 경기도 행정부지사 출신으로 도내 상황에 밝은 박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후 국민의힘 내에서 ‘대장동 저격수’ 역할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국감 총공세를 준비하고는 있지만 ‘한 방’에 대한 고민도 깊다. 국감을 준비 중인 한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은 “경기도 자료 협조가 너무 안 된다”며 “최근 요구 자료에 대한 답변 문서가 왔는데 6바이트짜리 빈 PDF 파일이었다. 따져 물었더니 ‘메일로 따로 보냈다’고 해 다시 확인해 보니 질의 관련 내용은 쏙 빼놨더라”고 말했다. 다른 의원실 보좌진도 “검찰의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핑계로 ‘압수수색 때문에 해당 자료가 없다’고 답변하고 만다”고 했다. 이런 이유로 국민의힘 내에선 “국감에서 이 지사에게 자기 해명 기회만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한다.

18일 행안위 국감은 경기도에 이어 경기남부·북부경찰청을 대상으로도 진행된다. 국민의힘은 경기도 국감이 길어질 경우 민주당이 경기남부·북부경찰청 국감으로 빨리 넘어가자고 주장하며 경기도 국감을 방해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비 전략도 점검했다.

윤성민·김기정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