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 전용 백화점 VIP룸"…'부의 세습' '빚투' 양극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 백화점에서는 구매력이 높은 20·30대 고객들만 입장할 수 있는 전용 라운지가 생겼습니다. 이런 현상의 이면에는 부의 대물림으로 심해지는 젊은 세대의 자산 양극화가 놓여있었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백화점이 새로 만든 우수 고객 전용 라운지입니다.

구매력이 높은 20·30대 고객들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최근 명품 매출에서 30대 이하 소비자 비중이 크게 늘어나는 등 젊은 부유층의 구매력이 커지자 VIP 연령대를 낮추고 특별 관리에 나선 것입니다.


주로 50·60대에 집중됐던 유통업계 우수 고객층이 20·30대까지 내려온 데는, 젊은 층에서 뚜렷해진 양극화 현상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