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첫 얼음 · 한라산 상고대…64년 만에 최저 기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17일) 서울에서는 64년 만에 가장 추운 10월 중순을 보냈습니다. 첫 얼음까지 얼었죠. 제주 한라산에도 얼음꽃 상고대가 피었습니다. 가을을 건너뛴 듯 밀려온 기습 한파에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이 잔뜩 움츠러든 하루였습니다.

먼저, 안서현 기자입니다.

<기자>

나뭇가지마다 새하얀 얼음꽃이 피었습니다.

밤새 내린 서리가 하얗게 얼어붙은 상고대입니다.

한라산 고지대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지면서 지난해보다 일주일 먼저 상고대의 장관이 연출됐습니다.


[장석두/한라산 등반객 : 이 날씨를 예상 못 해서 전부 반팔 옷을 갖고 왔다가, 다행히 긴 옷이 한 개가 있어서 견디고 있습니다. 겨울입니다, 지금 여기는.]

기습 한파는 전국을 얼렸습니다.

영하 9.3도까지 떨어진 설악산에서는 첫 얼음이 관측됐고, 광주 무등산에는 고드름이 줄줄이 맺혔습니다.


예년보다 17일 빨리 얼음이 언 서울의 수은주는 64년 만에 10월 중순 최저인 1.3도를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