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붙는 OTT 시장

‘250억 들여 1조 벌었다’ 오징어게임으로 넷플릭스 40배 '잭팟'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내부 문건서 오징어게임 가치 9억달러 추산

전세계 1억3200만명이 시청…66%는 3주만에 ‘정주행’

오징어게임 성공에 美서 해외드라마 가능성 주목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가치를 약 9억달러(약 1조원)로 추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비용(2140만달러)에 비해 40배 넘는 효과를 본 것이다.

이데일리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제작사인 넷플릭스도 큰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넷플릭스의 내부 문건을 분석한 결과 오징어게임의 ‘임팩트 밸류’(impact value)가 8억9910만달러로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임팩트 밸류는 넷플릭스가 내부적으로 개별 작품의 성과를 평가할 때 쓰는 지표다.

이 문건은 오징어게임이 넷플릭스에 얼마나 큰 성공을 안겨줬는지를 강조하고 있으며, 회사가 작품의 성공을 어떻게 판단하는지에 대해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명확한 그림을 제공한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넷플릭스는 극히 일부 작품의 시청률 측정 지표를 공개한 적이 있긴 하지만, 언론·투자자·프로그램 제작자들에게도 구체적인 지표는 공개한 적이 없었다.

자료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을 공개한 지 23일 만에 이 작품을 2분 이상 시청한 사람은 1억3200만명에 달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1억1100만명이 오징어게임을 시청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는 조금 더 오래된 데이터를 기준으로 한 수치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오징어게임을 보기 시작한 시청자 중 89%는 적어도 1개 이상(75분 이상)의 에피소드를 봤다. 시청자 중 66%에 해당하는 8700만명은 첫 공개 후 23일 안에 마지막 9화까지 ‘정주행’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시청자가 오징어게임을 보는 데 소요한 시간을 모두 합치면 14억시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연으로 환산하면 15만9817년이 된다.

이데일리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은 또 넷플릭스의 내부 지표인 ‘조정 시청 지분’(AVS)에서 353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작품이 9∼10의 AVS를 얻으면 이미 높은 수준으로 평가된다. AVS는 넷플릭스를 자주 사용하지 않거나, 최근에 새로 가입한 사용자가 작품을 시청할수록 더 높은 점수가 부여된다.

미국에서는 오징어게임의 ‘가성비’(가격대비 성능비)에도 주목하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가 투자해 제작한 오리지널 시리즈인데, 미국 시리즈물에 비해 적은 제작비로 큰 효과를 봤기 때문이다.

오징어게임의 제작비는 2140만달러(253억원)로, 238만달러(28억원) 꼴이다. 디즈니플러스(+)의 마블 시리즈 ‘완다 비전’, ‘더 팰컨’ 등에는 회당 2500만달러(296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됐으며, 아마존 프라임이 조만간 출시할 드라마 ‘반지의제왕’ 제작비도 4억6500만달러(5503억원)가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징어게임의 성공은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슈퍼히어로 영화와 오래된 TV쇼의 재탕에 의존해 온 산업에 답답함을 느꼈던 크리에이터들에게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동영상 스티리밍 서비스(OTT) 업체들은 전 세계 곳곳에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 나섰고, 이는 아티스트와 회사측에 모두 이익이 되는 새로운 성장 수단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이다.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와 아시아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 핫스타에 공급하기 위한 TV 시리즈와 영화 27편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촬영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