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아는 형님’ 최예빈, 촬영中 김소연으로부터 깜짝 선물→눈물의 통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최예빈이 김소연과의 통화에 눈물을 흘렸다.

전날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김소연에게 깜짝 생일 선물을 받고 놀란 최예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지희는 “촬영 중 쉬는 시간에도 자연스럽게 드라마 속 가족끼리 모여있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팀워크를 짐작케 했다.

“나는 엄마(김소연)가 밥도 몇 번 사주셨다”는 최예빈의 말에 진지희는 “받고, 우리 엄마(신은경)도 밥 사주셨고 커플 슬리퍼도 준비해주셨다”고 자랑했다. 김현수는 “밥 사주는 거는 기본이고 우리 엄마(유진)는 원조 요정이야”라며 엄마 자랑 경쟁에 뛰어들었다.

최예빈은 “그럼 난 더 있지, 나도 엄마 예쁘시고 내 생일도 직접 챙겨주셨다”며 “향수 선물을 주셨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감정 잡을 수 있게 도와주셨다”는 말에 김희철이 “너희 어머니가 ‘조폭마누라’ 출신인데”라며 놀리자 “나도 한 성깔 하는 역할을 했으니까 (통하는 게 있다)”고 웃었고 서장훈은 “우리나라 아역 중 성깔로는 최고였지”라며 인정했다.

서장훈은 “지금 당장 엄마들한테 문자를 보내서 어떤 엄마가 가장 빨리 답장이 오는지 시합을 해보자”고 제안했다. 전학생들은 “‘엄마 사랑해요’라는 말로만 통일”이라며 동시에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알림 소리에 기뻐하던 최예빈은 휴대폰을 확인한 후 “아 아니다, 사실은 내가 오늘 생일이라서 연락이 좀 많이 와”라고 쑥쓰러워 했다. 형님들은 즉석에서 합심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줬다.

1등으로 답장을 받은 것은 최예빈이었다. 김희철은 “김소연 누나가 메시지를 보고 ‘예빈이 생일인데 선물 줘야 하나?’했나 보다, 선물로 지갑을 보냈다”며 최예빈을 놀렸다. 김소연이 전화를 받자 최예빈은 눈물이 나는 듯 “나 휴지 좀 빌려줘 호동아”라고 말했다.

"안그래도 선물을 고르고 있었는데 메시지가 왔다"는 김소연의 말에 최예빈은 “사실 제가 ‘아는 형님’ 촬영 중인데 누가 먼저 답장을 받을까 시합 중이었다”며 김소연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우리 엄마들은...”이라며 주눅든 진지희, 김현수의 모습에 형님들은 “지희랑 현수 표정 봐”라며 웃었다. “1등이에요 저희가”라는 최예빈의 말에 김소연은 “눈물 나, 예빈아”라며 “예빈이 ‘아는 형님’ 나갔다니 너무 좋다”고 축하해 보는 이에게도 감동을 전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7시 4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