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아형' 진지희·김현수·최예빈, 형님학교 뒤집어 놓은 펜트하우스 키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지희·김현수·최예빈이 펜트하우스에 이은 활약을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청아예고에서 전학 온 펜트하우스의 진지희·김현수·최예빈의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진지희·김현수·최예빈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최예빈은 "희철이가 SNS에 펜트하우스 올린 거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희철은 "펜트하우스 분들이 날 알고 있었다니"라면서 "펜트하우스에 몰입을 많이 해서 (최예빈 캐릭터를) 싫어했다"고 화답했다.

진지희·김현수·최예빈은 성악 연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언급했다. 최예빈은 "성악 선생님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진지희는 "1년 정도 성악을 공부했다"며 "드라마에선 우리가 직접 불렀다. 편집할 때 선생님 목소리를 입힌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성악 선생님과 1:1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진지희는 "극중 가족들끼리 사이가 좋다"고 제보했다. 최예빈은 "난 엄마(김소연)가 밥을 몇 번 사줬다"고 자랑을 시작했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신은경)도 밥을 사주셨고 커플 슬리퍼도 사주셨다"고 했다. 김현수는 "밥 사주는 건 기본이다"며 "우리 엄마(유진)는 원조 요정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지희는 "현수에게 서운했다"고 밝혀 궁금함을 자아냈다. 그는 "현수랑 친해지려고 말을 걸었는데 현수는 조용한 성격이다 보니 어색하게 대했다"며 "현수가 날 싫어하는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현수의 성격을 알고 나서 오해가 풀렸다"고 덧붙였다.

최예빈은 "스스로 어이없었던 사건이 있었다"고 퀴즈를 냈다. 그는 "데뷔 전에 있었던 일이다"라며 "'나에게도 이런 인맥이 생기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힌트를 건넸다.

최예빈은 보이스피싱 경험담을 공개했다. 그는 "보이스피싱은 가족 관련된 것만 오는 줄 알았어"며 "국가기관 사칭은 상상도 못했다"고 운을 뗐다. 최예빈은 "가짜 검사가 통장 도용됐다고 연락했다"며 "검색창에서 이름 쳐보니 검사 이름이 나왔다"고 했다.

최예빈은 "데뷔 전이고 힘든 시기였다. 전 재산이 90만 원이었다"며 "(가짜 검사가) 문화상품권으로 바꾸라고 해서 바꿨다. (가짜 검사가) 일련 번호 알려달라고 해서 알려줬다"고 사기 당한 사실을 언급했다.

김현수는 "아역 때부터 연기활동을 했다"며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 있다"고 문제를 냈다. 그는 "배역이랑 관련이 있다"며 "도가니 땐 피해자, 굿 닥터 땐 환자, 펜트하우스에선 따돌림 당하는 역할이었다"고 힌트를 줬다.

김현수는 별명 고빼시를 공개했다. 그는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다"고 운을 뗐다. 김현수는 "펜트하우스 촬영할 때 신은경 선배님께서 '널 보면 마음이 짠해'라고 하셨다"고 밝혔다.

진지희는 "펜트하우스 촬영하다가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던 사건이 있었다"고 퀴즈를 냈다. 그는 "로나랑 싸우는 장면에서 든 생각이다"고 힌트를 언급했다.

진지희는 카메라를 깨뜨릴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로나랑 싸우다가 감정이 격해졌다"고 운을 뗐다. 진지희는 "감독님이 '카메라 옆으로 던져줘라'해서 던졌는데 고무 변기 뚜껑이 카메라를 맞혔다"며 "다행히 카메라는 안 깨졌다"고 밝혔다.

2교시 아형 예술제를 마친 진지희는 "재밌게 춤도 추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현수는 "펜트하우스 1년 넘게 하느라 지쳐있었는데 출연하면서 힐링이었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이성·상실·본능·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지향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JT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