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국제사회 의식했나…탈레반 "법원 명령 없는 공개 처형 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 공개 처형을 앞세워 '공포 정치'를 펼쳤던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재집권 후 이런 관행에 스스로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공개 처형과 관련한 인권 단체의 우려를 계속 무시할 경우 국제사회의 인정을 통해 '정상 국가'로 발돋움하려는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지도부가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과도정부 대변인은 지난 14일 밤 트위터를 통해 내각 회의에서 법원 명령이 없을 경우 공개 처형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공개 처형을 위해서는 그에 앞서 최고 법원의 명령을 받도록 지시함으로써 무분별한 공개 처형 관행을 줄이려는 시도로 보입니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또 범죄자를 처벌한다면 대중에게 그가 무슨 죄를 저질렀는지도 함께 알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탈레반은 과거 통치기(1996∼2001년) 때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앞세워 혹독하게 사회를 통제했습니다.

당시 음악,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는 등 공개 처형도 허용됐습니다.

지난 8월 재집권에 성공한 탈레반은 과거와 달리 인권을 존중하고 포용적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