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이재명 "성남시장 계속했으면 대장동 사업 이렇게까지 안됐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장동 민간개발 주자고 한 국민의힘의 비난은 패륜적"

"국민 속이는 기만정치해 온 국민의힘…국정감사 참석해 설명할 것"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내가 성남시장을 계속했으면 이렇게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권한이 없으니 국민이 가지는 상실감과 박탈감에 대해서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다”며 “제가 성남시장을 계속했으면 인허가조건 변경 혹은 최종 분양가 통제를 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결과론적으로 부동산 값이 많이 올랐으니 그것까지 예상해서 하는 것이 나았다고 국민이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합리적 판단해야하는 영역에서 보면 그때 당시 기준으로 해야지, 부동산 가격이 폭락했다면 업자들 손해 보게 너무 많이 갈취했다고 비난했을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결재를 직접 했다는 점과 대장동 주민에게 돌아가야 할 돈을 지역 선거에 활용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는 “대장동 원주민에게 돌아갈 돈이 아니고 토건 비리·투기 세력이 가져갈 돈을 제가 회수한 것”이라며 “원래 토지수용 절차에 의해서 시세대로 수용했다. 그것을 빼앗았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국민의힘이 공세를 퍼붓는 것과 관련해 “공공개발을 통째로 막아놓고, 민간개발을 안 할 수 없도록 하고 100% 민간 개발을 주자고 한 국민의힘이 제게 공격하는 것은 패륜적”이라며 “국민이나 언론에서 책임을 물을 수는 있지만 민간개발을 불가피하게 해놓고 부당이익을 취한 것은 다 국민의힘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다음주 국정감사 출석을 앞두고 “민간개발 업자들이 가진 개발이익을 같이 나눠 먹다 걸려놓고 들키니 마치 이재명 때문이라고 하는 정치공세를 하는 것을 국민에게 설명해 드릴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얼마나 나라를 망쳤고 부동산 투기를 통해 부당한 이익을 얻었고 얼마나 국민을 속이는 기만정치를 해왔는지를 보여 드릴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