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울산시, 관광업계에 최대 20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8월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코로나19 민생 위기 극복 맞춤형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8월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코로나19 민생 위기 극복 맞춤형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 내 관광사업체의 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업계 경영회복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말까지 '관광진흥법'에 따라 관광사업 등록을 한 울산 소재의 관광사업체(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객 이용시설업, 국제회의업, 유원시설업, 관광편의시설업) 가운데 2019년 대비 올해 1~6월까지 월평균 매출액이 50% 이상 하락한 사업체다.

다만 올해 1월 1일 이후 폐업한 업체와 신규 등록업체, 공공기관 사업체는 제외된다.

지원 대상 업체는 29일까지 신청서류를 갖춰 태화강역 광장 내 '울산관광협회'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신청서류를 검토한 뒤 지원 대상 조건이 맞는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액은 업체당 최대 200만원 정도로, 11월 중 지급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