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윤석열, 고발사주·당 해체·소송패소 ‘겹악재’…李와 맞대결 조사 洪에 열세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측 “즉각 항소” 반발에도 정치적 타격 불가피

‘당 해체’ 발언 후폭풍 여전…‘윤석열의 입’ 리스크

이재명과 양자대결서도 洪에 뒤쳐지는 결과 나와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빈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잇따른 ‘리스크’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법원이 지난 14일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판결을 내놓으면서 향후 대선 레이스에 파장이 불가피해졌다. 앞서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 ‘주술 논란’에 이은 ‘당 해체’ 발언의 후폭풍이 채 가시기도 전에 터진 악재다.

연이은 논란에 윤 전 총장의 지지율에서도 변화가 감지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가상 양자대결 구도에서 윤 전 총장이 홍준표 의원에 뒤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하나 둘 나오기 시작했다. 향후 야권 대선구도 전개에 관심이 집중된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캠프는 “대장동 사건의 물타기”라며 해당 판결에 즉각 항소방침을 밝힌 상태지만, ‘부당한 징계’가 정계 진출 명분 중 하나였던 만큼 정치적 타격은 피할 수 없게 됐다.

당장 여권으로부터 공격도 매섭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당 해체’ 발언의 여파도 이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윤석열 캠프 제주 선거대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자신을 향한 경쟁자의 공세에 불쾌감을 표하며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당은 없어지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가 뭇매를 맞았다.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야당으로서 투쟁성을 더 강화하자는 의미”라고 해명했지만, 여진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정계진출 직후부터 ‘실언→논란→해명’이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윤석열의 입’이 리스크라는 평가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답보상태지만, 경쟁자들의 상승세가 이어지며 격차가 줄고 있는 점은 부담이다. 무엇보다 ‘본선 경쟁력’의 가늠 지표가 되는 이재명 지사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홍 의원에 조금씩 뒤처지기 시작했다.

실제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기관이 공동 진행한 전국지표조사(11~13일) 가상 양자대결에서 홍 의원은 40%를 얻어 37%를 얻은 이 지사를 오차범위 내서 앞선 반면, 윤 전 총장은 35%를 얻어 39%의 이 지사에 오차범위 내서 뒤졌다.

한국리서치 조사(KBS 의뢰, 11~13일 조사)에서도 윤 전 총장은 36%를 기록, 41%의 이 지사에게 오차범위 내서 뒤졌다. 홍 의원은 39.3%를 얻어 39.9%의 이 지사와 0.6%포인트 차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yun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