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체부 "BTS 유엔 공연비 7억원, 절차 마무리돼 곧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체위 국감서 미지급 논란 다시 불거져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방탄소년단의 대통령 특사 활동비 미지급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행정 절차가 마무리돼 곧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14일 "9월 20일 유엔 공연이 상영되면서 용역이 완료돼 대금 지급 여부는 이미 결정됐다"며 "현재 후속 행정절차도 마무리돼 곧 대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