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마산해양신도시 주거시설 개발 놓고 환경단체-창원시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환경단체 "3천가구 이상 공공성 맞지 않아" vs 시 "1천가구 미만"

연합뉴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를 두고 환경단체가 적합성을 지적하자 창원시가 반박하고 나섰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14일 성명을 내고 "3천 가구 이상 주거 기능 시설을 개발하려는 HDC현대산업개발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자로 부적격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업자가 레지던스, 오피스텔 등 주거목적으로 가능한 시설을 3천가구 이상 준비하고 상가 업종 분양과 탄소중립 계획을 명확히 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이는 공공성과 맞지 않기 때문에 창원시가 사업 내용을 명확히 공개하고 문제가 있을 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때 주거시설 600가구 이하로 제한, 도심 상권 충돌 해소,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중립 실현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창원시는 단체의 주장에 대해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을 보면 주거시설로 1천가구 미만 공동주택을 제시했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지역 상권 충돌 해소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방안도 포함돼있어 이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실시 협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마산해양신도시 부지 64%를 국립현대미술관, 공원 등 공공구역으로 조성해 창원시민 모두가 이용하는 계획을 반영했다"며 "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개발 방향에 따라 실시 협상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