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진보당 " 역사의 죄인 전두환 공원 안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진보당 경남도당, 합천 일해공원 명칭 군민여론조사 결과 관련 논평
노컷뉴스

진보당 경남도당 제공


진보당 경남도당 제공진보당 경남도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전두환 호를 딴 합천 '일해공원' 명칭에 대한 군민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40(명칭 바꾸자)대 49(명칭 그대로)라는 결과가 말해주듯 애초 여론조사를 통해 명칭 변경을 결정하겠다는 발상부터 잘못됐다"고 밝혔다.

진보당은 "여론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명칭을 그대로 두자는 군민이 채 과반이 되지 않는 반면 40% 이상은 바꿀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특히 40대 이하 젊은 층의 명칭 변경 요구는 50%를 웃돌며 찬성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진보당은 그러면서 "이제 합천군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여론조사 운운하며 쥐구멍을 찾을 것이 아니라 당장 공원 이름을 바꿔야 한다"며 "역사의 죄인 전두환의 호를 딴 공원이 합천에 있다는 것 자체가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