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주한미군 우편물 통한 ‘마약 밀수’ 증가세… 대마 등 4년간 247억어치 적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밀반입 2017년 2건→2020년 13건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4년여간 주한미군 군사우편물을 통해 국내로 반입하려다 적발된 마약류가 금액 기준으로 24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관세청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주한미군 군사우편물을 통해 국내에 반입하려다 적발된 마약류는 11.2㎏으로, 약 247억원어치였다.

이는 대마 1회 흡연량(0.5g) 기준으로 약 2만2000명, 필로폰(0.03g) 기준으로 37만3000명이 흡연·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연도별 반입 규모는 2017년 8227g(2건, 246억8100만원)에서 2018년 201g(6건, 400만원)으로 줄었으나 2019년 368g(17건, 1800만원), 2020년 618g(13건, 1500만원), 올해 1∼8월 1778g(5건, 100만원)으로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올해의 경우 적발된 규모(중량)에 비해 금액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저가 마약 유입이 늘어나는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