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성재·고진영, 美 남녀 투어 사상 첫 동반 제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성재와 고진영이 한국 골프 사상 처음으로 미국 남녀 투어를 동반 제패하는 기염을 토하며 '아시아 골프 중심은 한국'이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과시했습니다.

고진영은 미 뉴저지에서 열린 LPGA 투어 코니니전트 파운더스컵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로 독일의 카롤리네 마손을 4타차로 제치고 시즌 3승째를 거뒀습니다.

임성재도 미 네바다에서 열린 PGA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에서 최종합계 24언더파로 1년 7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통산 2승째를 달성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