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인 대타 이영빈' 승부수 적중…LG, 롯데 꺾고 3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에서 3위 LG가 롯데를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신인 이영빈 선수가 결정적인 '대타 적시타'로 승부를 갈랐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LG는 1회 두 점을 먼저 냈지만 경기 중반, 잇따른 수비 실수 속에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6회 원아웃 1-2루 기회를 잡자 LG 류지현 감독은 선발 1루수 문보경 대신 신인 이영빈을 대타로 투입하는 과감한 승부수를 던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