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 스가 퇴임 직전 긴급사태 해제…'위드 코로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일본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 사태에서 벗어나 내달부터 정상 체제로 전환한다.

일본 정부는 28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도쿄, 오사카 등 19개 지역에 이달 말까지 시한으로 발효한 긴급사태를 연장하지 않고 해제하기로 했다.

긴급사태에 준하는 방역 대책으로 미야기현 등 8개 지역에 적용 중인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도 모두 푼다.

일본은 4월4일 이후로 약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중점조치가 없는 상황이 됐다.

스가 총리는 이날 국회 보고를 통해 "전체 백신 접종 횟수가 1억6000만회를 넘어 접종률이 미국을 추월하는 상황까지 왔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백신 접종과 의료체제 정비로 감염 확산에 대한 사회의 대응력을 높여 감염예방 대책과 일상생활이 양립할 수 있도록 하는 데 힘써야 한다"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 전환을 선언했다.

스가 총리는 "의료체제 정비와 백신 접종을 계속하면서 규제의 단계적인 완화를 기본으로 하는 코로나19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새 정부가 이를 이어 받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에 대처하지 못했다는 여론 속에 지지율이 떨어지자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취임 1년 만에 물러난다.

일본 정부는 이번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1개월 동안 해당 광역단체장 판단으로 적절한 감염 대책을 시행할 수 있는 경과 조치를 두기로 했다.

이와 관련 기본적으로는 해제 지역에서 감염 대책 인증을 받은 음식점을 대상으로 오후 9시(비인증 업소는 오후 8시)까지 영업할 수 있도록 하면서 주류 판매도 허용할 방침이다.

또 스포츠 경기 등 대규모 이벤트의 입장 인원을 정원의 50% 범위로 현행 5000명 이내에서 최대 1만명까지 늘리는 등 백신 접종 증명을 활용해 방역 관련 규제를 단계적으로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자 방역 대책 완화를 검토해왔다.

일본의 하루 신규 감염자는 델타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지난 8월 하루 2만5000명을 넘었지만 최근들어 일주일 간 일평균 2378명(27일 기준)으로 감소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2차례 접종자 비율은 전체 인구의 57.2%, 1차례 이상 접종자 비율은 68.7%다.

앞서 일본은 지난 6월 21일 도쿄 등 9개 지역의 긴급사태를 해제한 뒤 올림픽을 앞둔 시기에 신규 감염자가 급증해 22일 만에 도쿄를 시작으로 4차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다만 이번 해제는 도쿄에 4차 긴급사태를 선포하기로 했던 시기와 비슷한 하루 2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상황에서 결정돼 우려도 나오고 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