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수업' 차태현, 일생일대 위기 직면···형사들에게 붙잡힌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수업’ 차태현이 일생일대의 위기에 놓인다.

28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 / 연출 유관모)에서는 경찰대 수사 콤비 유동만(차태현), 강선호(진영)와 불법도박단의 살벌한 추격전이 계속된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또다시 궁지에 몰린 유동만과 강선호의 모습이 담겨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 유동만은 형사들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당황한 기색을 보인다. 강선호는 흔들리는 동공을 내비치며 놀란 표정으로 그를 바라보고 있어 예기치 못한 급박한 위기를 암시한다.

앞서 강선호는 치열한 추적 끝에 금고에서 불법도박단의 장부를 손에 넣은 상황. 어두운 진실에 한발 다가간 그가 계속되는 위협을 이겨내고 무사히 수사를 이어갈 수 있을지, 혹은 악의 세력에게 결국 굴복하게 될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유동만은 임 기자와 의기투합해 장재규와 한정식의 밀회 순간을 포착했다. 한정식에게 사진을 전송하며 반란을 예고한 그는 학교로 향한 뒤, 불법도박단의 우두머리로 의심되는 강신일(서상학), 권혁필(이종혁), 최희수에게 경찰대 내부의 범인을 잡겠다고 선언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포기를 모르는 수사 파트너 유동만, 강선호와 이들에게 붙잡히지 않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법도박단의 치열한 대립이 계속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어떠한 놀라운 진실이 밝혀질지, 유동만과 강선호는 마지막까지 서로를 지킬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은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도혜원 기자 bdohw2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