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와카남' 홍준표, 눈썹 탈모 고백 "스트레스 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와카남' 홍준표 의원이 반전 일상을 공개한다. 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와카남’ 홍준표 의원이 방송 최초로 사랑꾼 남편 홍준표로서의 면모를 낱낱이 공개한다.

28일 방송되는 TV CHOSUN 가족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시원시원한 입담과 돌직구 사이다 화법으로 MZ세대를 사로잡고 있는 홍준표 의원이 출연해 40여 년을 함께 해온 아내 이순삼과의 일상을 처음으로 소개한다. 특히 거침없이 터트리는 자신감 넘치는 발언들로 화제의 중심에 섰던 홍준표 의원은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아내 이순삼 앞에서는 카리스마를 무장해제한 ‘반전 사랑꾼 매력’을 톡톡히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방송을 통해 홍준표 의원은 ‘와카남’을 통해 20년 넘게 살고 있는 부부의 보금자리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흔히 오래 산 부부들이 각 방을 선택하는 것과 달리, 홍준표 의원은 각 침대를 사용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과연 홍준표 의원 부부 침실에 침대가 2개 설치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홍준표 이순삼 부부는 결혼 전에 “딱 ‘두 가지’만 지키자”라고 언급했던 것을 40여년이 넘도록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는 고백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결혼기간 내내 흔들림 없이 지키고 있는 홍준표 이순삼 부부의 두 가지 특별한 약속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더불어 홍준표 의원은 아내 이순삼과의 ‘5년 열애 풀 러브스토리’를 소상히 밝혀 스튜디오의 환호를 불러일으켰다. 20대 시절의 홍준표 의원이 아내에게 첫 눈에 반해 6개월간 짝사랑을 했다는 것. 아내 이순삼에게 흠뻑 빠지게 된 독특한 이유와 이순삼 아버지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 결혼까지 직행하게 된 일편단심 직진남 홍준표 의원의 연애시절 숨겨진 이야기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하면 홍준표 의원은 눈썹을 문신하게 된 안타까운 속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탈모 현상이 일어났고 그로 인해 눈썹까지 빠졌다. 그동안 몰랐던 홍준표 의원의 눈썹 문신 비하인드 스토리가 스튜디오를 달궜다.

제작진은 “그간 우리가 알지 못했던, 홍준표 의원의 일상 속 인간미 넘치는 모습들이 진솔하게 펼쳐질 것”이라며 “사이다 화법 만큼이나 반전을 거듭하는 다양한 매력들을 시원시원하게 쏟아내게 될 홍준표 의원의 새로운 면면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