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T 브리핑] 김만배 경찰 출석…'50억 퇴직금' 질문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의 핵심인물인 전직 기자 김만배 씨가 오늘(27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기자들의 질문에 나름 대답했습니다만,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50억 원의 퇴직금을 준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여전히 불충분해 보입니다.

산재를 당해서 원래는 5억 원 정도인 퇴직금을 10배나 줬다는 취지로 들리는데 말이죠.

상식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을 뛰어넘었다는 점에서 수사기관이 분명하게 밝혀줬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