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충남, 정부 지원 제외 주민 모두에 ‘재난지원금’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홍성)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정부 상생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모든 지역 주민에게 자체 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27일 도에 따르면 충남에서 정부의 상생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한 주민은 26만2233명(지역 총인구의 12.4%)이다.

도는 이들 주민에게 내달부터 1인당 25만원을 지급해 선별지급에 따른 불균형·불평등 해소에 나설 방침이다.

지원은 충남 관내 시장군수협의회와 지방정부회의, 부시장·부군수 회의 등을 거쳐 지난 17일 최종 결정됐다.
도의 추가 지원에 필요한 예산은 총 656억원으로 추산되며 이 예산은 도와 15개 시·군이 예산을 절반씩 분담해 충당한다.

지원에 앞서 도는 시·군과 협의해 재난지원금 지급 근거 조례제정과 추가경정예산 편성, 지급 대상자에 대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재난지원금 지급수단은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중에 선택할 수 있게 한다.

시·군별 지원 대상자는 천안이 10만745명으로 가장 많고 아산 4만7550명, 서산 2만6611명 등이 뒤를 잇는다.

한편 지난 6일부터 지급되고 있는 정부의 상생국민지원금은 24일 기준 충남 전체 대상자 185만5167명 중 172만7272명(93.1%)에게 지급됐다. 지급액은 총 4318억1900만원 규모다.

시·군별 지급률은 천안시가 95.1%로 가장 높고, 계룡시 95.0%, 아산시 94.6%, 보령시 93.1%, 당진시·태안군 92.8% 등의 순인 것으로 집계된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