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충남도 "재난지원금 못 받은 26만여명도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상생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12.4% 도민에게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 충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안시 10만 745명 등...당진시만 88% 지급 고수

[더팩트 | 내포=김아영 기자] 충남도가 상생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도민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15개 시군 가운데 당진시는 이같은 결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7일 충남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12.4% 도민에게 1인당 25만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도민 26만 2233명으로 총 소요 예산은 656억 원이다. 도는 각 시군의 여건 등과 관계없이 동일하게 50%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군별로는 천안시 10만 745명 아산시 4만 7550명 서산시 2만 6611명 등이다.

1인당 지급액은 25만원으로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미성년자는 세대주에게 지급된다.

충남 지역 15개 시군 중 당진시는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상생지원금 추가 지급을 반대했다. 당진시는 정부 발표대로 88%에게만 지급하겠다고 밝혔지만 도는 당진시에도 50%를 지원할 방침이다.

양 지사는 "보편적, 선별적 복지를 떠나 불평등이 발생해해서는 안된다는 것에 공감해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하게 됐다"며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해 충남지역 15개지역 시장, 군수들이 상생지원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내포 김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인구의 43%를 차지하고 있어 재정 부담에 난색을 표했던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같은 결정에 아쉬움을 표했다.

천안시의 5차 재난지원금 미지급 대상자는 12만 4000여명으로 이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경우 310억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 이는 충남도 미지급 대상자 25만명의 44%에 해당하는 수치다.

박 시장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을 만든 것은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을 돕기 위한 정부의 결정이고 제한된 여건 속에서 부득이한 조치였을 것"이라며 "경기도의 경우 100만이 넘는 도시는 100% 지원을 해줄 정도의 여건이 되는데 충남도가 그들을 따라하려는 양상이 되버려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에 아쉬운 부분이 많고 이에 따라 맞벌이 부부라는 이유로 지원금을 받지 못한 3040세대 젊은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일부터 지원하고 있는 상생지원금은 24일 기준 충남 도내 대상자 185만 5167명 즁 93.1%인 172만 7272명에게 4318억 1900만원을 지급했다.

thefactcc@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