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언론중재법 강행 저지 총력…'필리버스터 맞불'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해온 언론중재법을 '폐기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총력 저지 태세를 다졌다.

국민의힘은 여권이 대선 전 여론 장악을 위해 무리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맹공을 가하는 한편으로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본회의 처리를 강행할 경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등으로 맞서겠다는 방침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징벌적 손해배상 적용 등을 골자로 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 "반헌법적 언론자유 침해 조항은 어떤 경우에도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못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