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대선 적합도 이재명 30.0%, 윤석열 27.1%, 홍준표 16.6%, 이낙연 12.5% [KSOI]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지사, 6.4%P 상승…오차범위내 1위로 ‘역전’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 30.1%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국민의힘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 27.1%를 얻었다. 지난달 4주차 KSOI 조사에선 윤 전 총장이 1위를 기록했지만, 이 지사가 6.4%포인트 상승하면서 오차범위 내에서 1위를 하며 역전했다.

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4~25일 전국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이 지사가 30.0%, 윤 전 총장이 27.1%를 각각 기록했다. 이 지사는 전주보다 6.4%포인트 올랐고, 윤 전 총장은 1.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3위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었다. 전주보다 1.2%포인트 상승해서 16.6%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2%포인트 내려 12.5%를 기록했다.

범진보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도 이재명 지사는 1위를 기록했다. 이 지사(33.0%), 이 전 대표(22.5%), 민주당 박용진 의원(4.3%) 등 순이었다.

범보수에선 윤 전 총장(29.7%)과 홍 의원(29.5%)이 초접전을 벌였다. 3위는 유승민 전 의원(10.1%)이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