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게 "잘생겼다→보고 싶었다"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가 계속 우연히 만났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을 범죄자로 오해했다.

이날 박단단은 자기를 자꾸 따라오는 이영국을 성추행범이나 살인마로 오인하고 도망치다가 가방 안에 있던 텀블러로 이영국을 쳤다. 이영국은 기절했고, 박단단은 자기가 이영국을 죽였다고 생각해 도망치다가 경찰에 자진 신고했다. 정신을 차린 이영국은 자신을 범죄자로 오해하는 박단단 때문에 분노,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려고 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박단단은 거짓말이라고 했지만 이영국의 말대로 출입 금지 현수막이 있었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상해와 명예훼손, 무고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사과하며 "한 번만 봐달라"고 애원했다. 이영국이 무시하자, 박단단은 "너무 잘생겨서 그렇다. 드라마를 보면 사이코패스 살인마들이 다 잘생겼다. 너무 잘생기셔서 그랬다. 거기다가 멋진 양복까지 입고 아무도 안 보이는 산속에서 아가씨라고 부르면서 다가오니까 나도 모르게 무서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착각이 됐다. 그래서 그랬다. 죄송하다. 한 번만 살려달라"라고 싹싹 빌었다. 경찰들은 박단단의 말을 듣고 웃음을 터트렸고 이영국은 황당해했다. 고변호사(조성현 분)는 박단단이 경찰에 자기가 사람을 죽였다고 신고했다며 동정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치료비를 주겠다고 했지만 이영국은 계속 거절했다. 이때 이영국이 박단단이 일하는 화장품 가게에 왔다. 박단단도 이영국도 깜짝 놀랐다. 박단단은 "혹시 저 만나러 오신 거냐"고 물었다. 이영국은 아니라고 했다. 사실은 사춘기인 첫째 딸 이재니(최명빈 분)와 싸운 게 마음에 걸려서였다. 박단단은 "아저씨를 보고 싶었다"면서 이영국에게 돈이 든 봉투를 건넸다. 적은 돈이지만 치료비라고 했다. 이영국이 거부하자 박단단은 이영국의 양복 주머니에 찔러넣고 "치료비 겸 합의금이니까 나중에 저 고소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영국은 화장품 가게 손님을 통해 돈을 다시 돌려줬다.

한편 박단단은 신세 지던 친구 집에서 스스로 나왔다. 친구의 남자 친구가 눈치를 줬기 때문이다. 박단단은 아르바이트 말고 진짜 취업을 하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 이때 장국희(왕빛나 분)가 박단단에게 입주 가정 교사 자리를 추천했다. 이영국의 집인 줄 모르는 박단단은 일자리와 주거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뻐하며 꼭 합격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면접 보러 가는 길 차에 뛰어드는 이영국의 막내 아들 이세종(서우진 분)을 구해줬다. 이영국의 집에서 고용주와 구직자로 다시 만난 이영국과 박단단은 깜짝 놀랐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