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정민 "과거 이수근과 술마시다 선배 조달환 대리기사로 착각" (아는형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는 형님' 박정민이 이수근과의 과거 인연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배우 임윤아와 박정민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배우들은 감정 연기가 안 풀릴 땐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이에 박정민은 "엄마랑 통화하기도 하고 맥주를 한 잔씩 마시기도 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첫 등장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해야했다. 그때 맥주 5병을 마셨다. 그 촬영할 때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어떤 연기가 자신 있느냐는 물음에 박정민은 "짜증내는 걸 정말 잘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자 강호동은 "짜증은 윤아인데?"라며 "짜증 때문에 섭외됐다더라"고 말했다.

임윤아는 "'기적' 감독님이 내가 언니랑 밥먹으러 갔다 짜증 아닌 짜증을 내는 영상이 있는데 이걸 보고 이 역할과 잘 어울려 캐스팅을 했다는 이야기를 해주시더라"고 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임윤아는 식사 중 촬영을 도와 주려는 언니가 실수하자 짜증을 냈다. 이를 본 서장훈은 "우리 입장에선 이건 짜증이라고 볼 수 없다"며 귀여운 짜증에 솔직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민은 교우관계에 '나의스타 윤아'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그는 "정말 광팬이었다"고 했고, 형님들은 "원픽은 누구였냐"고 물었다. 잠깐의 정적 후, 박정민은 '윤아'를 꼽았다. 이에 두 번째로는 누구였냐고 묻자 눈치를 보던 박정민은 "태연 씨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에 임윤아는 "두 번째가 첫 번째인 거다"라고 장난 치며 "엄청 좋아해줬다. 현장에서도 챙겨주고"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박정민은 또 다른 교우관계로 '궁금한 친구 이수근'이라고 적었다. 박정민은 젊은 시절 이수근과 홍대 지하 노래방에서 만난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수근 후배와 술을 마시다 이수근과도 술을 마시게 됐다고. 박정민은 "나 정말 어릴 때였다. 수근이 너무 웃기지 않나. 주는 술을 다 받아 먹었는데 어느 순간 기억이 안 났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민은 "정신을 차리고 집에 가야겠더라. 친구한테 대리 기사님을 불러 달라고 한 뒤 잠에 들었다. 친구가 깨워서 일어났는데 개량한복을 입으신 분이 서 계시더라. 그런데 안 따라 오시더라. 정신 차리고 보니까 조달환 형이었다"며 마침 이수근이 불러 조달환이 와있었다고 했다. 박정민은 "내가 너무 미안해서 다음 날 문자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수근은 "(그날) 나도 다 봤다. 나가면서 나한테도 '너 괜찮은 애다', '대리 네가 부른 거니?' 이랬다"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