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문 대통령 "바이든 노련한 리더십...북미대화로 문제 풀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대화가 시작되면 한반도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시간 25일 미국 ABC 뉴스 '나이트라인'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노련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하고 "북한도 하루빨리 대화에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인터뷰는 유엔 총회가 열린 미국 뉴욕에서 지난 21일 녹화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을 공개 제안한 이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관심 표명 등 최근 상황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BTS와 함께 한 이 인터뷰에서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로 임명한 이유를 설명하며 "대박이 났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BTS와 함께 이루고자 했던 미션은 유엔이 주관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관심을 모으자는 것"이었다며 "그 목표는 아주 성공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 문화의 영향력에 대한 질문에 "문화의 힘이 아주 위대하다"며 "BTS를 비롯해 한류 문화를 대표하는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외교에서 도움을 많이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한국의 백신 접종률이 낮다는 지적에는 "한국은 방역 모범국가라는 평가를 받았다"며 "다만 접종을 느리게 시작했는데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서 다음 달이 지나면 세계에서 앞서가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YTN 김정회 (jung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