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재명, 홍준표에 "제 걱정 접어두시고…성찰에 힘써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두고 "사업과 연관됐다면 감옥 갈 일"이라고 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한 개발 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모범사례"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홍 후보님 주장대로라면 시민들이 피해를 보건 말건 민간업자가 과도하고 부당한 수익을 내는 것을 모른 척하고 내버려둬야 한다는 말이냐"고 반문한 뒤, "당 대표에 도지사, 국회의원까지 지내셨는데 공공의 권한으로 국민과 도민께 혜택을 드린 사례가 있느냐"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어떤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지 잘 모르겠다"라며, "핵 공유를 하겠다는 모습에서는 위험천만한 포퓰리스트의 모습을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더 나아가 "전 국민의 이익에 반하는 부당함이라면 제가 다쳐도, 가야 할 길이 가시밭길이라도 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그러니 제 걱정은 접어두고 공공의 역할과 책무에 대한 성찰에 힘쓰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