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성남시의회 야당, '대장동 특혜의혹 행정사무조사'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의혹에 대한 의회 차원의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성남시, 성남시의회 전경
[성남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의회는 야당 의원들이 '성남시 대장동 특혜의혹 행정사무조사 요구 안건'을 발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안건 발의에는 국민의힘 13명, 민생당 1명, 깨어있는시민연대당 1명 등 야당 의원 15명이 모두 참여했다.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민간에 과도하게 배당이익이 편중돼 소수의 인원이 수천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며 "대장동 개발을 맡을 컨소시엄의 선정과 관련해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의회에 제출한 심의위원 자료가 거짓으로 작성된 것이 밝혀지기도 했다"고 행정사무조사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의 초기 입안부터 컨소시엄 선정, 배당이익 설계 등 일련의 과정에서 불법적인 사항이 없는지 철저히 조사해 공직사회의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의회 전체 재적의원 34명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명이라 행정사무조사 안건이 통과될지는 미지수다.

안건을 대표 발의한 이기인(국민의힘) 의원은 "적지 않은 민주당 의원도 대장동 개발에 문제가 있다는데 공감하는 만큼 행정사무조사 안건이 의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정사무조사 요구 안건은 29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