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울산 프리랜서 체육강사 500명에 재난지원금 50만원씩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맞춤형 재난지원금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전속(프리랜서) 체육강사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상 인원은 500명이며 1인당 50만원이다.

울산에 살고 올해 1∼8월 프리랜서 체육강사로 활동한 사람 중 2019년 연 소득 5천만원 이하, 2019년 대비 2020년 연 소득 감소자이면 받을 수 있다.

신청은 10월 5∼15일 울산시와 구·군 체육부서로 방문하거나 울산시 체육지원과로 우편을 보내면 된다.

대상자 선정은 서류 심사 뒤 결정되며 지원금은 11월 중 지급될 예정이다.

지급 대상자가 예산 범위를 초과하면 소득 수준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