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나비 "임신 이후 찐 20㎏ 안빠져"…비포&애프터샷 어떻기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나비가 임신 이후 찐 살이 빠지지 않는다며 현재 체중을 고백했다.

23일 나비는 SNS에 "도대체 모유 수유하면 살 빠진다는 말은 어디로 간 거죠?"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머니투데이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사진은 나비가 임신 전 비키니를 입고 있는 사진과 출산 이후 체중이 20kg 불어난 현재 사진을 나란히 붙여놓은 것이다. 두 번째 사진에는 71kg이라고 적힌 체중계가 나온다.

나비는 "분명히 4개월 전에 아기를 낳았는데, 배는 왜 그대로고, 육아 때문에 몸무게가 빠지기는커녕, 몸은 더 붓고 컨디션은 최악. 맞는 옷이 없어 남편 박스티만 빌려 입고, 방송 스케줄 있는 날엔 펑퍼짐한 원피스만이 살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인생 최고 몸무게를 찍었다. 예전 모습으로 다시 돌아갈래요. 제가 건강하게 체중 감량 이후 비법을 전수해 드리겠다"며 다이어트 성공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나비는 지난 2019년 11월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으며, 지난 5월 아들을 출산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