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라디오스타'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모든 게 필름처럼 지나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김연경이 국가대표 은퇴 순간을 회상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정지윤은 언니들을 위해 촌설살인 한줄평을 준비했다. 먼저 정지윤은 김연경에 "연경언니 빼고 다들 알고 계실 거다. 언니가 배구에 꽂혀서 다행이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양효진에는 "약간 허당끼가 있다. 오늘같은 경우도 출발을 해야하는데 옷을 두고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정아에는 "멀리서보면 화나보이는데 가까이서보면 따뜻하다"고 덧붙였다.

양효진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한일전을 꼽았다. 그는 "한일전은 국민들도 많이 관심을 가지시고, 또 저희가 황금 시간대에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혹시 치맥맛을 (떨어트릴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끼리도 얘기했다. 지면 한국에 못 돌아간다"고 말하자, 김연경은 "수영해서 돌아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정아는 '클러치 박'에 대해 "승부가 갈리는 순간에 (득점으로 연결하는 거다)"며 "예전에는 잘 못하다가 마지막에만 잘한다고 놀리는 말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예전부터 중요한 순간에 강했던 거냐. 그러면 선수로서 타고난 능력이다"며 칭찬했다. 이 말을 들은 김연경은 "그래서 연봉을 많이 받고 있다. 팀내 최고 연봉이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해보자 해보자' 말에 대해 "저는 이렇게 이슈가 될 지 몰랐다"고 밝혔고, 이에 안영미는 "진짜 격려였냐. 아니면 짜증나서 한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반반인 것 같다. 그 말이 사실 이슈가 될 만한 것도 아니었고, 많이 하는 말인데 상황이랑 잘 맞아서 이슈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식빵CF 질문에 "이번에 찍게됐다"며 "저도 웃기더라. 식빵을 들고있는 것 자체가. 식빵을 자꾸 시킨다. 평소에 잘 안 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 모델이 부담스러울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안영미는 "국가대표 마지막 경기가 끝나고 빈 코트를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했는지"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그냥 들어가기 전부터 '마지막이 되겠구나' 생각했었고, 국가대표로 뛴 16년이 필름처럼 지나갔다. '모든 게 다 끝이구나'라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 중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제가 울었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인터뷰하면서 울었다. 제가 절대 안 우는데 제가 우니까 기자분들도 같이 울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