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이병헌, '오징어게임' 韓 최초 미국 넷플릭스 1위 당일 '이것'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이병헌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팬을 인증했다. 사진|스타투데이DB, 이병헌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병헌이 전 세계에서 뜨겁게 각광받고 있는 '오징어 게임'을 인증했다.

이병헌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로고가 있는 게임기와 옷 등 선물 받은 물건의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병헌은 "즐거운 추석 되시길~"이라는 인사와 함께 '오징어 게임' 태그를 더하며 '오징어 게임'을 간접적으로 응원했다.

이병헌이 '오징어 게임' MD를 인증한 당일 이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1위를 기록하는 기념비적인 성적을 일궈냈다. 지금까지 한국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가 기록한 최고 순위는 지난해 공개된 ‘스위트홈’의 기록인 미국 3위였다.

21일(현지시간)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미국 외에도 한국, 홍콩,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모로코, 오만, 필리핀, 카타르, 사우디 아라비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아랍 에미리트, 베트남 등의 국가에서 1위를 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에서는 2위에 올랐다.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린 드라마로 공개 직후 전 세계 시청자들 사이에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지난 20일 한국 시리즈물 최초로 넷플릭스 월드 랭킹 TV 쇼 부문 2위에 오르며 화제의 작품으로 떠오른 '오징어 게임'은 결국 넷플릭스 미국 1위까지 기록하며 전 세계 방송사에 길이 남을 금자탑을 세웠다. TV 쇼 부문에서는 여전히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병헌은 영화 '승부',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현재 촬영 중인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기 시작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스릴러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