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문준용 "정치인들이 지원금 가짜뉴스 조장···수준 참 한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 씨가 21일 자신의 작품활동에 대한 지원금을 겨냥한 야권의 공격에 대해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조장한다"며 "수준 참 한심하다"고 반발했다.

문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받은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박수근미술관이 작품을 사도록 양구군청이 비용을 대는 것 등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준용 씨는 "'지원'이라는 것은 행정용어에 불과한 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왜 대통령 아들의 작품을 세금으로 사느냐고 하는데,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다.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공 예산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윤석열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디어아트 작가 문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000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문 씨가 미디어 아트계에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영환 전 국회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대통령 아들에게 졌습니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의원 그동안 문 씨가 지원금을 수령한 내역을 언급하며 “그는 조롱하듯이 아랑곳하지 않고 전국에서 코로나 지원금을 받았다. 지난 2년 동안 정읍에서 295만 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6,900만 원, 서울 문화재단에서 1,400만 원, 청주미술관에서 1,500만 원,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에서 3,000만 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양구군청에서 7,089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은 것을 합치면 2년 동안 2억 184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배정받았다”며 “문 씨와 그의 가족들, 부득이 대통령의 가족들은 최소한의 염치도 없다. 그들의 눈에는 코로나로 고통받는 사람들 가운데 오직 한사람만이 대한민국에 있는 가 보다”라고 날을 세웠다.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