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LPGA 대회 출전 앞둔 이동국 "목표 스코어는 80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화려했던 축구 선수 생활을 접고 방송가를 종횡무진 중인 '라이언킹' 이동국이 KLPGA 투어 정식 대회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그라운드에서의 영광을 필드에서도 누릴 수 있을까요.

이다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23년 축구 선수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던 '라이언킹' 이동국, 그라운드와는 작별을 고했지만 쉼표는 없었습니다. 방송과 사업 등 눈코 뜰 새 없는 나날의 연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