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연승 질주' 두산, 닷새 만에 7위 → 4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의 가을 DNA가 확실히 살아난 모습입니다. 4연승을 질주하면서 어느새 순위를 4위로 끌어올렸습니다.

두산은 오늘(21일) 잠실구장에서 NC 다이노스를 12대 2로 크게 이겼습니다. 승차가 반 경기였던 두 팀은 순위를 맞바꿔 두산이 4위, NC가 5위에 자리했습니다.

승부는 초반에 갈렸습니다. 두산은 1회 상대 선발 신민혁을 상대로 대량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정수빈,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만든 원아웃 1,2루에서 김재환이 우전 적시타를 기록하며 선취점을 얻었습니다.

이후 투아웃 1,2루에서 박세혁과 허경민이 연속 적시타를 날려 3대 0으로 달아났습니다.

2회에도 두산은 폭발했습니다. 안재석, 정수빈의 연속 안타로 4대 0을 만든 뒤 박건우가 좌월 투런포를 터뜨리며 6대 0으로 도망갔습니다.

두산은 이후 두 점을 더하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6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2년 연속 시즌 10승(2패) 고지를 밟았습니다.

인천에서는 7위 SSG 랜더스가 6위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포스트시즌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SSG는 13대 10으로 승리해 키움과 승차를 반 경기 차로 좁혔습니다. 키움은 6연패 늪에 빠졌습니다.

승부는 5회에 갈렸습니다.

SSG는 4대 2로 앞선 5회 말 상대 팀 선발 정찬헌이 내려가자 기다렸다는 듯 맹타를 퍼부었습니다.

SSG는 원아웃 2,3루에서 최지훈이 싹쓸이 좌전 적시타를 작렬해 6대 2로 도망갔습니다. 이후 추신수의 볼넷으로 원아웃 1,2루가 됐고, 이정범이 적시 2루타를 날렸습니다.

SSG의 공격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최주환의 볼넷으로 원아웃 1,3루 기회를 이어간 뒤 최정의 우익수 희생플라이와 한유섬의 우중간 적시타, 박성한의 중전 적시타, 김성현의 중전 적시타가 이어졌습니다.

SSG는 5회에만 7점을 올리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습니다.

최하위 한화 이글스는 갈길 바쁜 3위 LG 트윈스를 15대 6으로 대파했습니다.

한화는 0대 3으로 뒤진 4회 말 상대 팀 에이스 케이시 켈리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5회엔 노시환, 이성곤이 켈리를 상대로 연속 적시타를 터뜨리며 6대 3으로 역전했습니다.

한화는 7대 4로 앞선 7회 말 상대 팀 세 번째 투수 류원석을 상대로 대량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한화는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공으로 노아웃 만루 기회를 잡은 뒤 이성곤, 이원석의 적시타로 점수 차를 벌렸습니다.

이후 한화는 연속 볼넷과 상대 투수 폭투 등으로 주자를 쌓은 뒤 하주석과 에르난 페레즈가 적시타를 때려 15대 4를 만들었습니다.

2위 삼성 라이온즈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8위 롯데 자이언츠와 난타전 끝에 11대 9로 승리했습니다.

삼성은 3연승을 기록하며 3위 LG를 2경기 차로 벌렸습니다.

3대 3으로 맞선 5회 초 삼성 김동엽의 좌월 투런 홈런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삼성은 홈런을 맞고 흔들린 상대 선발 앤더슨 프랑코를 상대로 이원석의 몸에 맞는 공과 오선진의 우전 안타, 김지찬의 내야 안타로 투아웃 만루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피렐라가 좌중간 싹쓸이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8대 3으로 도망갔습니다.

삼성은 11대 5로 앞선 8회 불펜진이 흔들리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오승환이 등판해 불을 끄며 승리를 지켰습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